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중 곽노현 업무보고 받는다





기소 전까지 … 옥중 결재도 가능
구치소, 별도 장소 30분 제공
검찰, 곽 교육감 구속 후 첫 소환
2억 출처 추궁 … 박명기 교수 기소





후보 매수 혐의로 구속된 곽노현(57·사진) 서울시교육감이 검찰 기소 전까지 ‘옥중 업무보고’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시교육청 조신 공보담당관은 14일 “곽 교육감의 기소 전까지 긴급 결재나 업무보고가 필요한 사안은 구치소를 찾아 곽 교육감을 접견하고 지시를 받아 업무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날 서울 구치소를 통해 업무보고를 위해 별도의 장소를 제공하는 ‘공무상 접견’을 한 주에 두 차례 정도, 업무시간(오전 9시~오후 6시) 중 30분가량 허용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앞서 시교육청은 전날 보도자료에서 “검찰이 추석연휴에 일반 접견을 일체 금지하는 부당한 조치를 했다”며 접견 허용을 요구했고, 검찰은 “곽 교육감의 옥중 결재를 막을 생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시교육청은 교육감에게 업무를 보고할 담당자 5명을 선정해 구치소에 정식 공문을 보낼 계획이다. 2학기에 시행될 예정인 ‘교원 업무 정상화 추진 종합계획’에 대해 곽 교육감이 옥중 결재를 할 가능성이 있다. 또 구속 전 발표를 강행한 게 아니냐는 논란을 낳았던 ‘서울학생인권조례’ 등의 추진 경과에 관해서도 보고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이날 곽 교육감을 소환해 박명기(53·구속 기소) 서울교대 교수에게 건넨 2억원의 출처를 집중 조사했다. 지난 10일 구속 후 그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곽 교육감은 검찰이 “박 교수에게 후보자 사퇴 대가로 준 2억원 중 1억원을 어떻게 마련했느냐”고 추궁한 데 대해 “출처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6일 검찰 소환 조사 당시 “2억원 중 1억원은 아내와 처형이 마련했고, 1억원은 내가 마련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또 이날 곽 교육감에게서 후보자 사퇴 대가로 2억원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매수 및 이해유도 혐의)로 박 교수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교수는 지난해 5월 7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서울시교육감 후보에서 물러난 뒤 “약속한 돈을 달라”고 계속 요구해 지난 2~4월 6차례에 걸쳐 2억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 형사합의24부 심리로 열릴 예정이던 반국가단체 ‘왕재산’ 조직원 5명에 대한 첫 공판도 곽 교육감 수사를 이유로 연기했다.



박진석·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