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말말] 프로에서는 라이벌이라고 부르지만 최동원 선배는 존경했던 나의 우상이었다.

프로에서는 라이벌이라고 부르지만 최동원 선배는 존경했던 나의 우상이었다.



-선동열 전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고(故)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에 대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