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니스 유머] 입대한 아들









군에 간 아들에게 어떤 엄마가 편지를 보냈다.



“아들아, 아직도 네 방에서는 너의 따뜻한 온기가 느껴진단다.”



그리고 한 달 뒤 군에 있는 아들로부터 답장이 왔다.



엄마는 반가워 눈물을 흘리며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편지 첫 줄에 이렇게 쓰여 있었다.



“엄마, 죄송해요. 군에 오는 날 전기담요 코드를 안 뽑은 것 같아요.”



제공=임붕영(한국유머경영학회 회장, 신안산대학교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