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윈도8 뜬다 … 모바일 OS 삼국지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한 새 운영체제(OS) 윈도8(windows 8)을 공개했다. 데스크톱·노트북컴퓨터·태블릿PC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장터도 연다. 이전 버전인 윈도7보다 사양은 낮추고 속도는 높였다. 윈도 모바일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무거움, 부족한 앱, 느린 속도’를 모두 보강한 셈이다. 애플(iOS)과 구글(안드로이드)이 양분한 모바일 OS 시장에 MS가 던진 승부수다.



PC·태블릿서 모두 사용
MS, 애플·구글에 도전장

 13일(현지시간) 스티븐 시놉스키(Steven Sinofsky) MS 윈도 부문 부사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Build)’에서 윈도8 개발자 버전의 이 같은 기능을 소개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윈도8은 터치 우선 방식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탑재했으며 사진·전자메일·주소록 같은 사용자 콘텐트를 실시간 업데이트하는 클라우드 기능도 갖췄다. 윈도8 OS 적용 제품은 내년 초에 정식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MS는 삼성전자가 최근 독일 IFA 전시회에서 공개한 ‘슬레이트PC 시리즈 7’을 기반으로 한 태블릿PC에 윈도8 프리뷰 버전을 탑재해 시연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