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화 프로그램 내세우는 대안학교들

“대안학교에서 영화 만드는 재미를 알게 된 후 다른 것에도 관심이 많아졌어요.”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싱어송라이터 …
“하고 싶은 일 더 잘하려니 공부 욕심나요”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가 운영하는 도시형 대안학교 스스로넷미디어스쿨에 다니는 이솔희(17)양은 “하고 싶은 걸 하니까 자신감이 생기고 미래도 그려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다음 달부터 대부분의 대안학교가 내년도 입학 전형을 실시한다. 영상이나 문화예술 같은 특화 프로그램을 보고 대안학교를 선택하는 학생이 늘고 있다.



글=박정현 기자

사진=최명헌 기자









스스로넷미디어스쿨 이솔희(맨 왼쪽)양이 학교 친구들과 20분짜리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최명헌 기자]



지난 달 31일 경기도 과천의 한 가정집.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창문과 방문이 닫힌 작은 방 안에 여덟 명이 굵은 땀을 흘렸다. 이들은 각자 카메라와 조명, 모니터, 슬레이트를 손에 쥐고 분주하게 움직였다. 감독, 조명담당, 촬영감독이 “레디” “스피드” “롤” “액션”을 연이어 외치자 모두 숨을 죽였다. 더위를 식혀주던 선풍기도 소리 녹음을 위해 껐다. 이날 촬영에 참여한 스태프는 카메라 감독과 여배우를 제외하곤 모두 미디어스쿨 1~2학년 학생들이다. 이 영화의 주제는 ‘험한 세상에 자식을 낳는 것이 옳은가’이다. 감독을 맡은 이솔희양이 오랫동안 스스로에게 던졌던 질문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만들었다. 배우 김려진(24)씨는 “청소년들과의 영화 작업은 처음이지만 자유롭고 편해 작업이 즐겁다”고 말했다. 이양은 영화가 완성되면 이 작품을 대회에 출품할 계획이다.



서울 용산구에 있는 미디어스쿨은 영상디자인과 단막극, 시나리오를 포함해 영상에 집중한 수업을 한다. 이 학교 전선경 교사는 “진로를 일찍이 결정하고 찾아오는 아이들도 있다”고 말했다. 평소 영상에 관심이 있어 이 학교에 온 김정은(17)양은 지난 학기에는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영화를 제작했다. 이곳에는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도 많다. 이양은 “비인가 대안학교라 검정고시를 치러야 하지만 좋아하는 것을 배우면서 영화를 출품해 포트폴리오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 교사는 “특화된 대안학교에서 자신의 관심 분야를 공부하는 재미를 느껴 학업은 물론 다른 분야에까지 눈을 돌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진로와 직업 교육 통해 삶에 대한 관심 높아져



초기 대안학교들은 주로 생태체험이나 인성교육을 했다. 그러나 대안학교가 들어선 지 10년이 넘어서면서 진로, 문화예술 같이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가 늘었다. 도심형 대안학교 중 위탁형 대안학교(기존 학교에 학적을 두고 다닐 수 있는 대안학교)는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가 많다. 서울시대안교육센터 박성종 교육연구팀장은 “전원형에 비해 도심형 대안학교는 기업체 등과 연계해 현장실습이나 인턴십을 쉽게 할 수 있어 진로 프로그램이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 밖 울타리를 벗어난 아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도 진로 프로그램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하자작업장학교와 꿈틀학교, 도시 속 작은 학교가 대표적인 예다. 박 팀장은 “다양한 체험활동과 현장실습을 통해서 졸업 후에 관심 분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실용음악학교는 실용음악을 특화한 대안학교다. 졸업생의 90% 이상이 대학에 진학하고, 졸업 후에는 가수와 밴드 세션, 작곡·편곡 작업을 포함해 음악 관련 분야로 진출한다. 전·현직 교사들이 운영하는 부산 온새미학교는 문화예술 비중이 높다.



인가형 대안학교 중 특성화 학교는 국민공통과목을 배우면서 특성화 수업을 병행한다. 철학이나 인권, 노작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인천에 있는 산마을고등학교는 생태농업을 가르치고 광주의 동명고와 화성에 있는 두레자연고는 기독교 교육을 한다. 도시형 대안학교 성미산학교는 저학년 때 밥·옷·집 같은 살림에 대해 배우고, 고학년이 되면 생태교육이 이뤄진다. 링컨학교는 특성화 교과와 활동으로 영어를 집중적으로 배운다. 영어캠프와 영어 말하기 대회도 연다. 한수현 교사는 “학생들이 영어회화를 배우는 과정에서 학습에 흥미를 갖게 돼 다른 과목에까지 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