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다른 꿈’꾸다





지지율 40% 안철수, 3% 박원순 지지 밝히며 서울시장 출마 포기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오른쪽)이 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와 포옹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1. 6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S 오피스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박원순 변호사가 13층으로 각각 올라갔다. 안 원장과 절친한 ‘시골의사’ 박경철씨가 마련해둔 장소였다.



 오후 2시50분쯤 박 변호사만 오피스텔을 나섰다. 단일화 ‘담판’은 50분 만에 끝났다. 긴 대화는 없었다. 박 변호사가 왜 출마하려 하는지 설명하자 안 원장은 “ 아무 조건 없이 내가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서울시장 예비 후보 10명을 대상으로 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39.5% 지지율로 1위였던 안 원장이 3.0%(5위)의 박 변호사를 위해 출마를 포기한 것이다. 지지율 1위 후보가 다른 후보를 위해 출마를 접은 것은 정치권 단일화 역사상 처음이다.



 #2. 오후 3시 마포구 서교동 노무현재단. 안 원장과 헤어져 오피스텔을 나선 박 변호사는 20분 거리에 있는 이곳에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명숙 전 총리 등과 만났다. 3자 회동에서 이들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범야권 단일 후보를 만들기로 전격 합의했다.



 #3. 오후 4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수피아홀. 두 사람의 공동 기자회견장에서 안 원장은 “박 변호사는 우리 사회를 위해 헌신하면서 시민사회운동의 새로운 꽃을 피운 분”이라며 “서울시장 직을 누구보다 더 잘 수행할 수 있는 아름답고 훌륭한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두 사람의 단일화 담판에서 안 원장의 불출마 선언까지 이어진 시간은 2시간 남짓. 서울시장 출마를 시사(2일 청춘 콘서트)한 뒤부터 불출마 선언까지는 5일 걸렸다.



 박 변호사는 “정치권에서는 볼 수 없는 참 아름다운 합의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차명진 전략기획본부장은 “새 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안 원장이 보쌈 해서 야당 2중대에 안겨다줬다”고 맹비난했다.



  서울시장 선거 구도는 당초 안 원장과 한나라당·민주당 후보 간 3자 대결 구도에서 다시 한나라당과 야권 단일 후보의 양자(兩者) 대결 구도로 되돌아가게 됐다. 대한민국 정치권을 뒤흔들었던 ‘안철수 돌풍’의 결말이었다. 



글=박신홍·남궁욱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안철수
(安哲秀)
[現]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
1962년
박원순
(朴元淳)
[現] 법무법인산하 고문변호사
[現]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운영위원장
[現]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1956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