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신대·성화대 폐쇄 통보





이주호 “횡령액 기한 내 안 채워 넣으면 퇴출”





교육과학기술부가 6일 전남 순천의 4년제 사립대인 명신대와 전남 강진의 사립전문대 성화대에 사실상 학교 폐쇄 통보를 했다. 명신대가 27일까지 교비(校費) 횡령액 68억원을 채워넣지 않거나, 성화대가 설립자 횡령액 등 72억원을 다음 달 1일까지 반납하지 않으면 퇴출 절차를 밟겠다는 것이다.



두 대학은 5일 교과부가 발표한 재정지원 제한 및 학자금 대출 제한 대학에도 포함됐다. 두 대학이 퇴출되면 이명박 정부가 대학 구조조정 작업에 돌입한 이후 첫 사례가 된다.



교과부는 명신대(신명학원)와 성화대(세림학원) 가 기한까지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11~12월께 폐쇄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대성 교과부 사립대학제도과장은 “두 대학이 감사 결과를 이행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연말께 학생 모집이 정지될 가능성이 있다”며 “학교가 폐쇄되면 법인 재산은 청산해 처분되고 재학생은 인근 대학에 정원외로 편입된다”고 말했다.



이주호(사진) 교과부 장관은 이날 중앙일보·한국교육개발원 주최 교육포럼에서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 43곳에 포함된 대학들이 당장 구조조정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학들이 자구노력을 통해 내년 평가 때는 리스트에서 탈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