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두산 호랑이, 과천 25억 대저택 주인 된다





인공폭포·수영장 갖춘 숲 조성
서울대공원 1만2000㎡ 사파리
2013년 완공 … 27마리 같이 살 듯



2013년 개장할 서울대공원 ‘백두산 호랑이 숲’의 조감도. 이 숲에는 호랑이들이 노닐 인공폭포(위쪽)와 수영장이 들어선다. 관람객들은 호랑이들을 여러 각도에서 근접해 관람할 수 있게 된다(아래쪽).



1984년 5월 1일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문을 열었다. 맹수들이 모여있는 ‘맹수 우리’는 단연 인기였다. 호랑이 우리 면적은 2904㎡에 달해 직전 창경원(현재 창경궁) 동물원에 비하면 널찍하고 현대적이었다. 하지만 그건 관람객한테나 그랬다. 동물들에겐 ‘최신식 감옥’이었을 뿐이다. 동물들은 야생성을 잃었고, 종족번식에도 애를 먹었다. 스트레스 때문이었다.



 서울대공원이 ‘야생친화형 동물원’으로 거듭나기로 결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개장 27년 만이다. 백두산(시베리아) 호랑이가 첫 수혜자가 됐다. 서울대공원은 2013년까지 모두 25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2000㎡ 규모의 ‘백두산 호랑이 숲’을 조성한다고 6일 밝혔다. 종전 호랑이 우리가 사람의 관람 편의를 위해 호랑이의 희생을 강요했다면 호랑이 숲은 ‘호랑이 행복’에 방점을 찍겠다는 얘기다. 그래야 사람과 교감도 더 잘 이룰 수 있다는 거다.



 일단 숲 내부에 인공폭포와 수영장이 들어선다. 유독 물을 좋아하는 호랑이 특성을 감안한 결정이다. 물속에서 자유롭게 유영하는 호랑이를 유리창을 통해 여러 각도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호랑이의 배와 발바닥을 볼 수 있는 ‘유리언덕’도 만든다. 관람객들은 언덕 밑으로 가서 언덕에 앉은 호랑이를 올려다볼 수 있다. 또 나무관을 통해 직접 호랑이에게 먹잇감을 줄 수 있도록 하는 상호교감 시설도 들어선다.



 서울대공원은 국내 유일의 ‘백두산 호랑이 종보전기관’이다. 보유 중인 백두산 호랑이만 27마리다. 전국에 있는 52마리 중 절반이 서울대공원에 있다. 숲이 완공되면 이들 호랑이는 대부분 숲으로 옮겨진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한·러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지난 5월 선물한 탄자·토프도 이곳에서 생활할 예정이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