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관중 시선은 어디에 …









마디 피시(미국)가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조 윌프리드 총가(프랑스)와의 US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4회전에서 서브를 하고 있다. 총가가 세트 스코어 3-2로 승리해 8강에 올랐다. [뉴욕 로이터=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