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혔던 가계대출 내일부터 풀린다





심사 강화되고 금리 올라
은행 문턱 여전히 높을 듯





18일 중단됐던 일부 시중은행의 신규 가계대출이 다음 달 1일 재개된다.



 농협은 다음 달 1일부터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 신규 가계대출을 정상적으로 취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한은행도 일시 중단했던 거치식 주택담보대출과 엘리트론·샐러리론 등 신용대출을 다음 달 다시 판매한다. 두 은행은 가계대출 증가를 억제하라는 금융 당국의 경고가 나오자 이달 중순 갑자기 일부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



 하지만 다음 달에도 은행 대출 문턱이 예전만큼 낮아지긴 어려울 전망이다. 은행들이 대출 심사를 강화하는 방법으로 대출을 제한하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9월에도 자금 용도와 상환 능력을 엄격히 따져 대출한다는 계획이다. 이 은행 관계자는 “용도가 불분명한 주택담보대출이나 주식 투자를 위한 신용대출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만기에 일시 상환하는 방식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은 9월에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대출 금리도 올랐다. 우리은행은 이번 주부터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10일 출시한 ‘금리 고정 모기지론’이 인기를 끌자 판매를 억제하기 위해 금리를 조정한 것이다. 신한은행 역시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금리를 0.5%포인트 올렸다. 다른 은행은 현재로선 대출 금리를 올릴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 시중은행 가계대출 담당자는 “가계대출 증가 속도를 감당할 수 없게 된다면 금리 인상 카드를 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