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 송승환 복지 임채민 유력





내주 초 3~5개 부처 개각
통일엔 류우익·권철현 물망



송승환(左), 임채민(右)



이명박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 초 3∼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6일 “현직 국회의원인 특임·보건복지·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교체는 확정됐다”며 “새 장관이 국정감사를 받을 수 있도록 이르면 다음주 초 인선한다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정병국 문화부 장관 후임으론 연극인 출신에 난타 공연 제작자로 유명한 송승환 PMC 프로덕션 대표이사가 유력한 가운데 이 대통령이 “여성 장관을 검토해 보라”는 지시를 했다는 점에서 문화 분야에 조예가 깊은 한나라당 조윤선 의원도 거론된다. 문화부 차관 출신인 김장실 예술의전당 사장도 후보군이다.



진수희 복지부 장관 후임으로 경제 관료 출신인 임채민 국무총리실장이 급부상 중이다. 노연홍 식품의약품안전청장, 진영곤 청와대 고용복지수석도 거론된다. 특임장관의 경우 한동안 공석으로 비워둘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10월 보궐 선거를 겨냥, 정무 외의 별도 임무(특임)을 부여하는 깜짝 인사 카드로 활용될 수도 있다.



 최장수 장관인 현인택 통일장관과, 백희영 여성부 장관의 교체도 비중 있게 검토되고 있다. 통일 장관엔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의 기용이 유력하나 ‘회전문 인사’란 비판이 부담이다. 권철현 전 주일대사도 본인 의사와 관계 없이 후보군으로 거명된다. 여성 장관 후보는 한나라당 김금래 의원과 안명옥 전 의원이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