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 3D애니 감독, 미국 에미상 탄다





‘파이어 브리더’캐릭터 호평



장성 감독



장성(34) 3D 애니메이션 감독이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미국 에미상(Emmy Awards)을 수상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6일 “장 감독이 제 63회 에미상 애니메이션 개인 업적 부문의 캐릭터 애니메이션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3D 애니메이션으로 한국인이 에미상을 받기는 처음이다. 2D 애니메이션으로는 2007년 김상진 감독(니켈로디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소속)이 같은 상을 받았다.



 장 감독의 수상작은 미국 카툰네트워크의 TV용 애니메이션 영화 ‘파이어 브리더(Fire breather)’다. 지난해 추수감사절 미국에서 방영되며 인기를 끌었다. 빠르면서도 자연스러운 호흡과 동작을 캐릭터에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장 감독은 “수상 소식을 듣고 무척 기뻤다. 피터 정 ‘파이어 브리더’ 총감독께 특히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고교 졸업 후 항공우주공학과에 진학했다가 군 제대 후에야 좋아하는 일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며 애니메이션을 공부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애니메이션 중에서도 입체감을 살릴 수 있는 3D에 관심을 가지게 돼 2003년부터 3D 애니메이션 전문회사인 삼지애니메이션에 일하고 있다.



장 감독은 “지금은 프랑스 제작사와 공동 제작 중인 TV 애니메이션 영화 ‘피쉬 앤 칩스(Fish & Chips)’의 감독을 맡고 있다”며 앞으로 음악·색채 등 애니메이션과 관련된 것을 차근차근 공부해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시상식은 다음 달 1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노키아 극장에서 열린다.



임주리 기자



 ◆에미상(Emmy Awards)=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가 주최하는 시상식. 1949년 시작됐다. TV에서 방영된 작품이 대상이다. 배우·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과 기술진·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으로 나뉜다. 장성 감독은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을 받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