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현정 "중국인 남자친구는 스토커…여권 감추고 감금폭행해서 도망"













한현정이 중국 부호의 돈을 빼돌려 도주했다는 중국언론의 보도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한현정의 전 소속사인 스타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한현정의 중국인 남자친구가 여권을 훔쳐가 감추고, 감금폭행해 도망쳤다"고 한 언론에 밝혔다. 실제로 자신이 한현정과 결혼했다고 주장한 중국인은 한현정의 여권을 중국언론에 공개했다. 여권은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을 수 없다. 한현정의 '중국 스토커에 의한 감금' 주장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스타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한현정의 부탁을 받아 반박자료를 내게됐다"며 "남자친구를 잘못 만나 고생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현정측은 전 소속사를 통해 "몰래 도망나와 있으며 연락은 취하고 있다. 하지만 다시 안 만나 준다고 (중국 언론을 동원해) 이런 말도 안되는 거짓기사를 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스토커는) 다시 자신에게 돌아오면 모든 것을 거짓이라고 언론에 말하겠다"고 회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현정은 현재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한현정의 반박이 나오자 네티즌들은 "역시 중국 짝퉁의 짓이었군" "스토커에 중국의 짝퉁언론까지 동원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