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움직이는 완벽 요새' 김정일 특별열차 내부 보니







김정일 특별열차에 딸린 회의객차. 이곳에서 김정일은 외부 사람들을 접견하거나 수행원과 회의를 한다. [사진=중국 사이트 인용]







러시아를 방문하고 중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별열차 내부 모습이 소개됐다. 러시아 매체에 의해서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부 사진이 아니라 열차 내부를 본 전 러시아 고위관료의 증언을 빌어 묘사된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는 중국 사이트에 소개된 특별열차의 내부 회의실 모습을 입수해 함께 소개한다.



홍콩 문회보(文匯報)는 26일 러시아의 '모스코프스키 콤소몰레츠'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2001년 러시아 방문 당시 이용했던 특별열차 내부 모습을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26일 보도했다.



2001년 여름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했을 당시 3주간 북한 측 일행과 동행했던 콘스탄틴 폴리코프스키 전 러시아 극동지구 대통령 전권대표의 발을 빌어서다. 그는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는 구 소련의 스탈린이 김일성에게 준 선물"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를 개조해서 1호 열차로 사용하고 있다.



폴리코프스키는 "특별열차가 무장을 하지는 않고 있다"며 "그러나 특별칸의 바닥은 방탄판으로 덮여 있으며, 움직이는 완벽한 요새"라고 묘사했다. 그는 또 "당시 열차의 앞 칸이 정상회담에 이용됐으며, 그 뒤로는 통신장비가 탑재된 객차와 경호원ㆍ수행원들의 객차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가 입수한 사진이 바로 이 회담장으로 쓰인 객차 내부이다.



열차에는 위성항법시스템과 위성 TV, 전화가 있었으며, 김 위원장이 열차를 타고 가면서 위성을 통해 중요한 지시를 내릴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의 개인 객차에는 대형 스크린 2개가 걸려 있는데 이 중 한 스크린에는 김 위원장이 좋아하는 영화와 군사열병식 영상이 계속해서 방영됐다. 다른 한 화면에서는 열차가 통과하는 지역과 기상 정보, 경제 상황 등을 보여주는 전자 지도가 비춰졌다. 온라인 중앙일보가 입수한 회의실 객차의 정면에 전자지도가 떠있는 대형 벽면TV가 보인다.



풀리코프스키는 이르쿠츠크 지역을 통과할 때 대형 스크린에서 러시아어와 한국어로 그 지역 관리들의 이름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문회보는 이번 러시아 방문에 사용된 특별열차는 모두 17량으로 이 전 러시아 방문 때보다 1량이 늘었다고 전했다. 또 이 열차에는 미국의 위성 감시와 정찰기를 피하기 위해 적외선과 레이더, 센서에 보호 장치가 되어 있으며 김 위원장의 '에어포스 원'으로 불린다고 덧붙였다.



김진희 기자 [연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