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직 입학사정관 학원서 또 고액 컨설팅





“현직” 속여 1회 상담 50만원 받기도
교과부·대교협, 실태조사만 한 달째
국회, 퇴직자 취업제한법 미적미적



본지 7월 25일자 16면.



정부의 입학사정관제 지원금을 받는 대학에서 경력을 쌓은 입학사정관(入學査定官)이 학원에서 고액 컨설팅을 하고 있는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지난달 본지가 전직 고려대 입학사정관의 사교육행(行)을 보도한 이후 유사 사례가 또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본지 7월 25일자 16면>



 지난해 숙명여대에서 사정관으로 일한 성모씨는 서울 강남 M학원과 S학원에서 입시 컨설팅을 하고 있다. 수능 모의고사 성적과 학교생활기록부 등을 토대로 일대일 상담을 해주는데 1회에 50만원을 받는다. M학원 측은 상담을 문의하는 학부모와 수험생들에게 성씨를 “현직 숙명여대 입학사정관”이라고 속이기도 했다. 학원에서 ‘현직 사정관이 상담해준다’고 속여도 학부모가 이를 확인하기 쉽지 않은 점을 악용한 것이다. 대부분의 대학이 입학사정관의 이름 등을 공개하지 않는다.



입학사정관이 사교육 시장에 진출한 사례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체 사정관의 78%를 차지하는 계약직 사정관들의 이직이 잦은 데다, 이들을 규제할 법적 근거도 없기 때문이다. 서울 도곡동 C컨설팅업체 김모 대표는 “전직 사정관이 2명 있지만 문제가 될 수 있어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과부와 대교협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본지 지적 이후 대교협이 대학별 입학사정관 이직 실태를 조사한다고 했지만 한 달째 ‘조사 중’이란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교과부 관계자는 “법적으로 사교육행을 막을 근거가 없어 퇴직 후 어디서 무슨 일을 하는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말했다. 국회에는 국·공립대와 정부 지원금을 받는 사립대 사정관이 퇴직 후 학원에서 영업을 할 수 없도록 하자는 내용의 법안이 계류 중이다.



박수련 기자



바로잡습니다 위 기사에서 권모씨는 “한동대에서 사정관으로 일했다”고 주장했으나 한동대는 “퇴직 사정관 중 학원에서 일하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알려와 바로잡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