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장 ‘10·26 보선’ 태풍

오세훈 서울시장이 곧 시장직을 사퇴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오 시장 측 관계자가 25일 전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10월 26일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끝난 지 두 달 만에 여야가, 보수와 진보 진영이 또다시 대결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다.



오세훈, 홍준표에게 “즉각 사퇴”

 오 시장은 25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와 황우여 원내대표 등에게 전화를 걸어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돼 사퇴를 해야 하는 만큼 시간을 끌기보다 빨리 물러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고 당의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오 시장은 또 “주민투표율 25.7%는 지난해 6·2 지방선거 때의 서울시장 득표율(25.4%)보다 높고, 그건 보수층의 결집을 확인하는 것인 만큼 10월에 보궐선거를 치르더라도 야권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오 시장은 26일 오후에 이같은 입장을 밝힐 걸로 보인다. 이명박 대통령이 몽골 등 해외 순방을 마치고 26일 오전 10시쯤 귀국하는 점을 고려한 때문이다. 홍 대표도 오 시장의 결심을 수용키로 하고 이날 오후 청와대 김효재 정무수석과 만나 보선 대책을 논의했다.



신용호·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