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의 반격 … 애플 디자인 공세 맞불

스티브 잡스는 애플을 떠났지만 삼성전자와 애플 간의 특허전쟁은 당분간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양측 간 공방은 24일 네덜란드 헤이그 법원이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 3종에 대해 판매금지 결정을 내리면서 본격화했다. 그러나 삼성도 나름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다. 법원은 갤럭시탭10.1에 대한 판매금지를 인정하지 않았고, 애플이 제기한 10건의 특허·디자인 침해 주장 가운데 ‘포토 플리킹(Photo Flicking)’에 대해서만 삼성의 침해를 인정했다.



9개국서 통신기술 소송

 애플이 소프트웨어와 디자인으로 공세하는 데 대해 삼성은 네덜란드와 독일을 포함한 9개국에서 통신기술로 맞소송을 계속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애플이 무단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특허는 10건. 데이터 전송 때 전력 소모는 줄이고 전송 효율은 높이는 고속패킷전송방식(HSPA) 통신표준 등이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