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호씨 ‘등록금 굴레’ 풀어준 70대





본지 ‘대학생 고금리 분투기’ 보고 1000만원 선뜻



23일 충주시 K씨 자택에서 K씨 부인이 1000만원이 든 봉투와 차동엽 신부의 책 『무지개원리』를 이지호씨에게 전달하고 있다. K씨 부인이 사진 촬영을 원치 않아 두 손(왼쪽)만 나왔다. [충주=정원엽 기자]











본지 8월 12일자 19면.



지난 23일 오후 충북 충주시 외곽의 한 전원주택. 대기업 임원을 지낸 뒤 개인사업을 하다 6년 전 은퇴해 이곳에 정착한 K씨(70) 부부가 대문 밖까지 나와 서울에서 온 손님을 맞았다. 손님은 본지 8월 12일자 19면 ‘한 달 이자 90만원 … 24세 대학생의 고금리 분투기’ 기사에 소개된 이지호(24)씨. 대학 등록금, 어머니 병원비 등에 허덕이다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렸는데 열 달 만에 빚이 1300만원까지 불어났다.



 K씨 부부는 이날 이씨에게 1000만원을 전달했다. K씨는 이씨에게 “나도 금융기관과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금융기관은 없는 사람한테는 무서운 곳이야. 이 돈은 가족과 상의해 현명하게 관리해라. 항상 어려운 일을 상정해 두고 미리 준비하면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다.”



 K씨 부인(68)은 당시 기사를 읽고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했다. “신문에서 안타까운 사연을 읽으면 돕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데 망설이다 보면 넘어가기 일쑤죠. 그런데 지호씨 기사는 계속 머리에 맴돌고 잊혀지지가 않더군요. 기사를 스크랩해두고 읽고 또 읽었어요. 사흘쯤 고민하다 남편한테 도와주자고 했더니 흔쾌히 승낙하더라고요.” K씨 부인은 “책을 같이 선물하면 힘이 될 것 같다”며 차동엽 신부의 베스트셀러 『무지개 원리』를 함께 건넸다.



 이씨는 “부족한 제게 호의를 베풀어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도움이 헛되지 않도록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나간 12일이 등록금 마감일이었어요. 등록금 낼 돈이 없어 친구들 앞에서 펑펑 울었죠. 며칠 뒤 중앙일보를 통해 K 선생님과 연락이 닿았어요. 처음엔 빚을 다 갚아 주시겠다고 하셨죠. 하지만 빚은 제 실수고 제 책임이에요. 제 등록금 180만원, 동생 등록금 400만원, 어머니 밀린 병원비 200만원…. 염치 불고하고 이것들만 좀 도와달라고 말씀드렸죠. 용기와 희망을 주셔서 정말 감사해요.”(이씨)



 K씨 부부는 기부 사실이 알려지길 원하지 않는다며 익명으로 보도해줄 것을 요청했다. “누구든 손을 내밀어 수렁에서만 일단 벗어나면 잘할 수 있을 거예요. 저희도 결혼할 때 아무것도 없이 시작했습니다. 지호씨도 용기를 내길 바라요.”(K씨 부인)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