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 훈련용 미사일 이태원서 불법유통





군용품 판매업자 5명 입건



경찰이 압수한 미군 훈련용 미사일과 가짜 군복.



폐기 처분된 미군 훈련용 미사일과 가짜 군복 등이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5일 각종 군용물품과 ‘짝퉁’ 야전점퍼 등을 불법 유통시킨 혐의(군복 및 군용장구의 단속에 관한 법률 위반)로 판매업자 윤모(54)씨와 김모(35)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2000년부터 서울 이태원과 경기도 동두천시 등에서 무허가 군용물품 매장을 운영하면서 주한미군 부대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훈련용 미사일, 공중요격용 유도미사일발사기, 방독면 등을 판매한 혐의다. 윤씨는 우리 군이 사용하는 야간 투시경, 무전기 겸용 전화기 등도 판매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훈련용 미사일의 경우 실전에 쓰이는 것과 달리 폭발성이 없어 크게 위험하지는 않지만 필요한 부품을 장착하면 작동이 가능한 상태였다. 미사일 발사기는 여러 조각으로 자르고 용접해 폐기해야 하지만 원래 형태 그대로 유통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의 경우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가짜 군복을 팔다가 단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9년부터 최근까지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들여온 중국산 야전점퍼 300여 벌을 15만~17만원에 판매한 혐의다. 경찰이 압수한 가짜 군복은 국군의 얼룩무늬 야전점퍼, 자이툰 부대원이 입었던 사막용 디지털무늬 점퍼 등과 똑같이 만들어 군 관계자도 식별이 어려웠다.



 국제범죄수사대 박영열 경위는 “이들 군용 물품은 무기 등에 관심이 많은 ‘밀리터리 매니어’들이 서바이벌 게임이나 소장용으로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사 군복이 테러조직이나 북한 군의 손에 들어갈 경우 테러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