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어령 전 장관, 50년 만에 다시 쓰는 ‘한국인’





에세이집 『흙 속에 저 바람 속에』
속편, 문학사상 9월호부터 연재





이어령(77·본지 고문·사진) 전 문화부 장관이 베스트셀러 『흙 속에 저 바람 속에』 출간 50년을 맞아 후속 에세이를 월간 문예지 ‘문학사상’에 연재한다. 9월호부터 실리는 새 에세이의 제목은 ‘흙 속에 저 바람 속에 그 후 50년’. 첫 회 원고는 200자 원고지 60여 쪽 분량이다, 총 6∼7차례에 걸쳐 실릴 예정이다.



 1962년 경향신문에 연재된 후 책으로 묶인 『흙 속에 저 바람 속에』는 지금까지 250만 부 넘게 팔렸다. 이 전 장관의 대표적인 에세이집이다. 한국전쟁의 상흔을 극복하지 못한 채 헐벗고 굶주렸던 시절, 서구 산업문명을 상징하는 이른바 ‘지프차’의 시점에서 한국인의 심성과 문화를 날카롭게 분석해 화제를 모았다. 한국인의 정체성을 자학적이라고 할 만큼 비판적으로 규명해 논란을 부를 정도였다.



 새 에세이는 50년 후 다시 쓰는 한국인의 자화상, 한국 문화론이다. 한국은 꿈에도 그리던 선진국을 이뤘지만 전례 없는 발전이 되레 심각한 긴장과 갈등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시점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편다. ‘정자(亭子)의 시점’이 필요하다고 했다. 사방으로 열린 개방성, 텅 비어 있기 때문에 오히려 휴식과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 높은 곳에 지어 주변을 조망할 수 있는 특성 등이 요즘 우리 사회에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 전 장관은 에세이 연재에 맞춰 서울대 국문과 권영민 교수와 대담을 했다. 대담 전문도 문학사상 9월호에 실린다. 대담에서 이 전 장관은 50년 전 에세이의 내용이 과격했다는 질문에 “부정적인 한국인론은 물론 긍정적인 한국인론도 담은 모순적 성격 때문에 오래 읽힐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50년 전과 비교해 한국사회의 달라진 점으로 가족 파괴와 커뮤니케이션 툴의 변화 등을 꼽았다.



신준봉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이어령
(李御寧)
[現] 중앙일보 고문
[現] 경기창조학교 교장
[前] 문화부 장관(제1대)
1934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