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임 하루 앞둔 김쌍수 한전 사장 “소액주주 소송 패소하면 정부 상대 소송”





“3년 내리 적자 내 책임 아니다 전기요금은 정부서 정하는 것”





“배당도 못하고, 주가는 반토막 났으니…. 올 게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주주들로부터 손해배상 소송을 당한 김쌍수(사진) 한국전력공사 사장. 그는 “이런 사장이 나 하나로 끝나길 바란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임기 만료를 이틀 앞둔 25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다. 소액주주들은 “한전의 전기요금이 원가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인상돼 회사가 2조8000억원의 손해를 입었고 이는 김 사장이 적극적으로 전기요금 인상을 요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김 사장을 상대로 주주대표소송을 낸 상태다. 회사가 입은 손해를 김 사장이 배상하라는 요구다.



 실제 김 사장의 재임 기간에 한전은 내리 대규모 적자를 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영업적자가 6조1000여억원, 올해 역시 흑자 전환이 어려울 전망이다. 주요 원인은 원가에 못 미치는 전기요금이다. 요금 인상률이 연료비 상승 폭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전기요금 원가 회수율은 현재 90.3%에 그치고 있다.



 그는 “주주들에게 죄송하다”면서도 ‘사장 책임론’에는 억울해 했다. 전기요금 인상은 한전 이사회의 요청에 따라 지식경제부 전기위원회가 심의한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제도와 실제 운영은 다르다. 제도대로 했다면 내가 사장 자리에 남을 수 있었겠는가”라고 말했다. 사실상 지경부와 기획재정부의 협의로 인상률이 결정되는 현실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엄밀히 따져 만약 우리(내가)가 패소하면 정부를 향해 소송할 수 있다”는 말도 했다.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쓴소리도 적잖이 했다. 그는 “한전은 상장회사이니 주주가치를 생각하며 경영할 수 있도록 해야지 공기업이니 적자가 나도 된다고 말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임기를 얼마 안 남긴 시점에 사표를 낸 것에 그는 “후임자가 결정되지 않아 관련법상 임기가 끝나도 계속 근무하게 돼 있다”면서 “소송을 당해 식물 사장이나 마찬가지인 상황에서 어떻게 자리를 지키겠나 싶어 사표 제출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 퇴임 이후 한전은 당분간 김우겸 부사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