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니스 유머] 상술









집을 보러 온 손님에게 부동산 중개인이 열심히 설명했다.



 “이 동네는 공기와 물이 좋아서 병에 걸려 죽는 사람이 없어요.”



 그때 마침 장례 행렬이 그 앞을 지나고 있었다.



 그러자 그 중개인은 혀를 차며 이렇게 말했다.



 “저런, 환자가 없어 의사가 굶어 죽었구먼.”



 제공=임붕영(한국유머경영학회 회장, 신안산대학교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