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상훈·김미리 페어바둑 최강커플





SG세계물산배 우승



김미리(左), 한상훈(右)



제1회 SG세계물산배 페어바둑 최강전에서 한상훈-김미리 조가 목진석-김혜민 조를 불계로 꺾고 우승했다. 사제관계, 연인관계, 국가대표 등 각종 인연으로 맺어진 팀들을 모조리 격파하고 한상훈-김미리 조가 최강의 호흡을 보여준 것이다. 우승상금은 3000만원.



 남녀 한 쌍이 팀이 되는 페어대회는 역사가 꽤 됐지만 국내에선 이번에 처음으로 치러졌다. 실력보다는 ‘무언의 소통’이 더욱 중요하며 서로의 마음을 읽고 그것을 수읽기에 반영하는 운영 능력도 요구된다. 이 점에서 페어 훈련을 많이 받은 선수들, 즉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최철한-김윤영 조와 금메달리스트의 조합인 이세돌-이슬아 조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고 실제 연인관계인 박정상-김여원 조, 사제관계인 백홍석-박태희 조도 주목을 끌었다. 그러나 최철한-김윤영 조는 준결승에서 한상훈-김미리 조에 패배했고 이세돌-이슬아 조는 8강전에서 목진석-김혜민 조에 패배했다. 예상과 달리 특별한 관계 없이 꾸려진 두 팀이 결승에 올랐고 흑을 쥔 한상훈-김미리 조가 중반 이후 절묘한 호흡으로 앞서 나가며 불계승을 거뒀다.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