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리 떨어지는 대출도 있네

장기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가 9월부터 0.2%포인트 내려간다.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연속 금리를 동결하다가 이번에 인하한 것이다. 올 들어 기준금리가 세 차례 인상됐지만 보금자리론 금리는 역주행하고 있다. 25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9월부터 u-보금자리론 기본형 금리는 연 5.0~5.25%(만기 10~30년)로 조정된다. 3년간 고정금리가 적용되는 u-보금자리론 혼합형 금리는 연 4.60~4.85%로 바뀐다. u-보금자리론 금리가 내려간 건 지난해 11월 이후 두 번째다.



보금자리론 0.2%P 인하
재원조달 비용 감소 따라

 이는 시중은행 주택대출금리 인상과는 반대로 움직인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평균 4.65%였던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6월 4.87%로 올랐다.



 금리 인상기에 보금자리론 금리는 어떻게 내려갈 수 있을까. 그 비결은 자금조달 방법에 있다. 예금을 받아 단기로 자금을 조달하는 은행과 달리 주택금융공사는 대출자의 주택을 담보로 하는 주택저당증권(MBS)을 통해 보금자리론 재원을 마련한다. 이때 MBS 금리는 국고채 5년물 금리에 연동된다.



 바로 이 국고채 5년물 금리가 올 들어 크게 떨어졌다. 올 초 연 4.15%였던 국고채 5년물 금리는 24일 현재 3.6%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양도성예금증서 91일물 금리가 2.80%에서 3.59%로 치솟은 것과 반대다. 기준금리가 오르자 단기채권 금리는 따라 올랐지만 외국인들이 한국 국채를 사들이면서 장기채권 금리는 도리어 떨어진 것이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