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SW 사관학교’ 만든다

NHN이 10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아카데미’(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 우수 인재들은 SW 관련 학과를 기피하고, 현장에선 실무형 인재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앞장서 개선해 보겠다는 게 설립 취지다.



10년간 1000억 투자키로
2013년부터 개발자 양성

 2013년 문을 여는 이 아카데미는 최대 2년6개월 과정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의 개발자를 양성할 계획이다. 고등학교 졸업 이상 학력이면 전공·나이·학력에 상관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교육 과정은 산업 현장에서 곧바로 활용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교수진도 현장 경험이 풍부한 실무 전문가들로 꾸려진다.



 또 산업체가 주도하는 협의체인 ‘커리큘럼 위원회’를 구성해 교과목 내용을 2시간 단위까지 상세하게 설계할 예정이다. 첫 3년간은 모든 입학생에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SW 아카데미는 이해진 NHN 이사회 의장이 2년 전부터 추진해온 프로젝트. NHN 김상헌 대표는 “실무 2년차 수준의 경쟁력 있는 SW 인재를 배출해 국내 SW 산업에 양질의 인력을 공급하는 통로로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