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살아있는 그림(?)을 그리는 여성화가





평범해 보이는 한 남자의 초상화. 그러나 자세히 보면 눈을 깜박이고 숨을 쉰다. 그림이 살아있다.

설치미술가 알렉사 미드(24)의 작품이다. 사람을 그림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실제 모델의 피부에 그림을 그린 것이다. 모델 주변의 사물과 분위기도 그림의 일부처럼 보이게 하기위해 페인트로 칠한다고. [사진=더 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