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와튼스쿨 MBA” 삼성 입사 … 알고보니 고졸

미국 명문 경영대학원인 와튼스쿨에서 경영학석사학위(MBA)를 받았다고 속여 삼성 그룹 계열사에 부장급으로 입사했던 40대가 약 3년간 일하다 학력 위조가 들통나 최근 쫓겨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삼성 그룹에 따르면 국내 고졸 출신인 K씨(41)는 2008년 삼성의 화학 계열사인 삼성토탈에 부장급 인수합병(M&A) 전문가로 입사했다. K씨는 국내 다른 대기업에서도 간부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인재채용 전문업체(헤드헌팅사)의 추천을 받아 채용했다. 이 회사로서는 첫 M&A 전문가 스카우트였다.

 그러나 K씨는 억대 연봉을 받으면서도 2년 넘게 전혀 실적을 올리지 못했다. 이를 수상히 여긴 회사 측은 K씨의 학력·경력에 대한 진위 조사에 나섰고, 결국 허위임을 밝혀냈다. 회사는 K씨를 해고했다. K씨를 소개한 헤드헌팅 업체는 인재 소개 수수료로 받은 돈을 삼성에 반납했다. 그러나 삼성은 K씨를 검찰이나 경찰에 고발하지 않았으며, 그동안 K씨에게 지급했던 급여를 회수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과 관련, 삼성을 비롯한 국내 대기업들의 인재 검증 절차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 학위는 본인 동의를 받지 않더라도 학력 조회를 할 수 있는 인터넷 사이트가 있어 손쉽게 학위 취득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도 대기업들이 이런 절차를 밟지 않았다는 것이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