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리비아 반군에 100만 달러 직접 지원

【서울=뉴시스】이현정 기자 = 리비아 반군의 트리폴리 함락으로 카다피 정권의 붕괴가 임박한 가운데, 정부는 반군측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대(對)리비아 정책을 수립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당국자는 22일 "리비아 반군의 대표기구인 과도국가위원회(TNC)에 대한 직접 지원이 곧 이뤄질 것"이라며 "100만 달러 내외의 직접 지원을 하기로 하고 구체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외교통상부 개발협력국에 협조 의뢰를 하는 등 내부 절차를 거쳐 100만 달러 내외 직접 지원이 확정되는 대로 즉각 이행할 계획이다.



이 당국자는 "개발협력국에서 구체적인 지원 액수가 최종 확정되면 리비아 대사관 직원을 벵가지에 파견, 구체적으로 반군측이 어떤 품목을 원하는지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23일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반군측에 추가 지원을 하는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반군측은 1차적으로 의약품 지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등도 현재 리비아 동결 자산을 담보로 차관을 제공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반군측 지원 결정은 지난 6월16일 민·관합동회의에서 내려졌다.



정부당국자는 "6월16일 조대식 리비아 대사를 임시 귀국시켜 민·관합동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리비아 정책을 어떻게 수립해 나갈 것인지를 광범위하게 논의했었다"며 "이 때 궁극적으로 카다피 정권 붕괴는 시간문제라는 데 모두가 동의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정부는 6월25~28일 정부합동 실무대표단을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벵가지에 파견해 TNC관계자와 접촉했고, 7월에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리비아컨택그룹(LCG) 4차 회의에 참여하기도 했다.



당시 회의에서는 LCG가 리비아 문제와 관련해 중심적 역할을 해나간다는 것과 리비아가 국가적 단일성을 확보하는 문제, 통치의 정당성을 잃어버린 카다피의 하야를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다뤄졌다.



정부당국자는 "카다피 정권이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공개할 경우 우리 업체에 자칫 있을 수 있는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시 언론에 확대해 알리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TNC와의 지속적인 접촉을 통해 카다피 정권 때 이뤄졌던 기존 계약들이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문제와 리비아 재건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진출하는 문제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hj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