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김정은의 女비서로 둔갑한 주다하, 누구기에

중국 인터넷 언론과 네티즌들에 의해 북한 김정은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보좌하는 개인 비서라며 공개된 미모의 여성 사진은 국내 레이싱 모델 주다하(26)씨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온라인 중앙일보(joongang.co.kr)가 22일 단독 보도하면서 국내에 알려졌다. 보도된 뒤 각종 포털에서 '주다하'는 검색어 상위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중국 사이트들은 김정은의 여비서에 대한 신상을 비교적 자세하게 전하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관련 글을 퍼나르며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하지만 김정은의 여비서 신상과는 별도로 소개된 사진 속 인물인 주다하씨는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상급 레이싱모델이다. 팬 카페가 따로 운영되고 관련 기사가 블로그와 카페 등에 실시간으로 스크랩되는 등 레이싱계에서는 꽤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다.



김옥봉이라는 인물이 실제로 김정은의 여비서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김옥봉으로 지목된 인물의 사진이 주다하로 잘못 올라온 것이다.



하지만 김옥봉에 대한 신상이 비교적 자세한 것으로 미뤄 실존 인물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중국의 일부 인터넷 신문의 기자는 "기자가 추적해 확인한 결과 이 여성이 마침내 그 실체를 드러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김옥봉의 나이와 고향, 출신 학교 등 신상이 비교적 자세히 나와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한 인터넷 매체는 김옥봉을 태국의 미모의 총리와 비교해 "국제사회에 미모의 두 정치인이 탄생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진희 기자



◆중국 오보 관련기사



▶[단독] 김정일의 4번째 부인이 박근혜? 中 인터넷 황당글 난무

▶[단독] 김정은에게 미모의 女 '개인비서' 있다? 中 네티즌 난리 … 알고보니

▶'김정은 여비서 둔갑' 미모女 "어느 北비서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