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12살 소년, 여왕(?)된 사연







영국 세인트 오즈텔 근처 작은마을 코니쉬에서는 2년 전부터 드래그 퀸(여장남자) 대회가 열린다. 올해는 12살 소년이 여왕에 뽑혔다. 이 소년은 엄마의 브래지어와 꽉 끼는 핑크 드레스, 가발, 하이힐을 신고 나왔다. 소년은 이 복장으로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 노래에 맞춰 춤을 춰 다른 여장남자들을 따돌렸다.



인구가 1000명 뿐인 코니쉬 마을은 미인대회를 개최해도 출전한 여성이 없자 여장남자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더 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