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쑥·오미자·오가피 … 12개 지자체 보증한 국산 한방약초 자신있어요”





‘목화토금수’ 홍보관 만든 홍문표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한국농어천공사 홍문표 사장이 한방약초산업의 미래 가치에 대해 말하고 있다.



‘목화토금수(木火土金水)’. 마치 요일 이름을 뒤섞은 단어 같다. 실은 국산 한방약초로 만든 약 200종의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의 브랜드다. 한국농어촌공사가 12개 시·군과 손잡고 탄생시켰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이번 한의학국제박람회에 목화토금수 홍보관을 마련해 홍보한다. 한국농어촌공사 홍문표 사장에게 목화토금수의 경쟁력과 한방약초산업 발전을 위한 비전을 들었다.





-박람회에서 주안점을 둔 홍보 분야는.



 “국내외 관람객에게 국산 한방제품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전국 12개 시·군에서 재배하는 한약재로 만든 제품을 선보인다. 강화의 사자발 약쑥으로 제조한 쑥뜸기구인 ‘햇님 압봉’, 문경 ‘오미자차’, 산청 ‘한방미용화장품’, 평창 ‘오가피엑기스’, 산청 ‘한방염색’ 등 지자체별 시연·시음 행사가 열린다.”



 -박람회에 ‘목화토금수’ 브랜드가 나온다.



 “목화토금수는 음양오행의 ‘오행’을 의미한다. 방약초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12개 시·군 한방약초 제품의 공동브랜드다. 또 지난 5월 서울 명동에 오픈한 한방약초 안테나숍(수요 조사를 위한 임시 매장)의 이름이기도 하다. 국산 한방약초를 사용해 만든 건강기능식품과 한방차·화장품·생활용품 등 198개 특산물을 홍보·판매하고 있다. 전통 한방차를 즐기면서 한방약초 제품을 체험할 있다. 안테나숍의 하루 방문객은 약 500명이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류 열풍을 타고 외국 관광객의 발길도 늘고 있다.”



 -목화토금수의 경쟁력은.



 “소비자들이 한방제품을 구입할 때 가장 염두에 두는 것은 한약재 원산지에 따른 안전성이다.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한방약초의 90%가 중국·베트남산이다. 이 때문에 한방약초의 국산화와 생산제품의 저변 확대가 필요한 시기다. 목화토금수의 장점은 한국농어촌공사와 12개 지자체가 보증하는 지역별로 특화된 국산 한방재료만으로 만든 제품만 판매한다는 것이다. 또 전국에서 생산된 다양한 한방 제품을 한 곳에서 접할 수 있다는 편리성도 있다.”



 -목화토금수 매장 확대 계획은.



 “ 2012년 초까지 사업의 기반 조성과 신제품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전국 대도시 단위로 매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중국·일본·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로 국산 한방약초의 세계화에 나설 방침이다.”



 - 한방산업에 주목한 이유는.



 “ 생활 수준의 향상으로 한방산업의 수요와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한방약초산업은 농어촌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고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국내 한방약초 산업은 지역 단위별로 비효율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에 12개 시·군과 한국농어촌공사가 손잡고 한방약초산업의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한방산업 육성을 위한 농어촌공사의 계획은.



 “명동 안테나숍은 생산농가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마케팅 거점이다. 제품 개발과 유통망 확보, 시장개척으로 한방약초산업의 기반을 조성하겠다. 또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해 한방약초 제품의 경쟁력 강화와 국내외 소비시장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유통·마케팅 채널을 구축하겠다. 한방약초 생산농가에 대한 교육과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황운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