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즈, 이젠 고혈압· 당뇨 같은 만성질환

국내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첫 감염자(感染者) A씨(55)는 1985년 감염 이후 한 번도 입원한 적이 없다. 6개월마다 병원을 찾아 면역 기능 변화를 검사하고 약을 타 간다. 몸에 이상이 생긴 적이 없다. 병원 관계자는 “A씨는 처음에는 죽는 줄 알고 있다가 진료를 잘 받으면 문제없이 산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약효를 보면서 의사의 지시를 정확하게 따른다”며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컴퓨터와 요리를 배우고, 이런저런 운동을 열심히 해 일반인보다 더 건강하다”고 말했다. 성격이 매우 밝다. 결혼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국내 1호’ 남녀 에이즈 환자 모두 생존

 에이즈가 만성질환과 다름없는 병이 됐다. 좋은 치료법이 속속 개발되고 있어서다. 질병관리본부 권준욱 감염병관리센터장은 “고혈압·당뇨 환자가 평생 약을 먹고 살 듯 에이즈도 만성질환이 됐다”고 말했다. 90년대는 에이즈 약의 작용방식이 한 가지였으나 지금은 네 가지로 늘었다. 치료약도 30가지가 넘는다. 권 센터장은 미국 NBA 농구 스타 매직 존슨의 예를 들었다. 그는 91년 에이즈에 걸린 뒤 관리를 잘해 20년간 살고 있다.



 서울 S대학병원의 한 내과교수는 “4~5년 전부터 ‘에이즈=만성질환’이 됐다”며 “에이즈 감염자의 평균 여명이 같은 나이의 당뇨 환자보다 결코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에이즈 사망자도 정체 상태에 접어들었다. 2004년(114명 사망)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다 2005년 꺾인 뒤 연간 130~140명대에 머물고 있다. 신규 감염자도 2006년 이후 연간 700명대에 머문다. 85년 이후 국내에는 모두 7656명이 에이즈에 감염돼 1364명이 숨졌다. 에이즈 감염자의 익명(匿名) 검사를 보장하고 치료비를 전액 지원하는 것도 에이즈 관리에 도움이 됐다. 좋은 약이 등장하면서 바이러스의 감염력이 떨어졌고 에이즈에 대한 편견도 조금씩 엷어지고 있다. 여성 1호 감염자 B씨(60)는 88년 감염되기 전에 낳은 20대 후반의 아들과 같이 산다. 아들은 감염되지 않았다. 같이 생활해도 문제없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사례다.



 올해는 에이즈가 세상에 등장한 지 30년이 되는 해다. 이를 맞아 26~31일 부산시 벡스코에서 제10차 아시아·태평양에이즈대회(ICAAP10)가 열린다. 주제는 ‘다양한 목소리, 하나 된 행동’이다. 세계 70여 개국에서 정부·국제기구·NGO·정치인·의료인 등 4000여 명이 참석한다. 에펠리 나일라티카우 피지 대통령, 미셸 시디베 유엔에이즈(UNAIDS) 대표, 나피스 사딕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특사, 신영수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여한다.



 조명환(55·건국대 생명과학과 교수) 조직위원장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에이즈는 치료 가능한 만성질환이며 주요 20개국(G20) 대회를 개최한 나라의 국격(國格)에 맞게 세계 에이즈 퇴치에 한국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식 선임기자



◆에이즈(AIDS)=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후천성면역결핍증증후군)의 머리글자에서 따온 전염병.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가 원인균이다. 여기에 감염되면 감염자, 이 바이러스가 면역세포를 파괴해 각종 감염증과 피부암 등 악성종양을 유발하면 환자가 된다. 세계에서 2500만 명이 숨졌고 3300만 명이 감염돼 있다.





주혜란 “치료약 30여 가지 … 공포 버려야”











주혜란(63·그레이스힐 의원 건강검진센터 원장·사진) 박사는 국내 에이즈 박사 1호다. 에이즈를 주제로 박사 학위를 처음으로 땄다. 주 박사는 26일 열리는 제10차 아시아·태평양 에이즈 대회(ICAAP10) 고문을 맡아 대회 준비에 한창이다.



 -준비가 잘돼 가나.



 “정부·종교단체·민간단체·기업 등의 협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에펠리 나일라투카우 피지 대통령 의전(儀典)을 우리한테 알아서 하라는데 말이 되느냐. 이렇게 에이즈에 대한 문제의식이 부족한 가운데 대회를 개최하는 것이다. 한국에는 (에이즈에 대한) 큰 의식 전환의 기회가 될 것이다.”



 -에이즈는 치료 가능한 병인가.



 “치료약이 30여 가지가 넘는다. 성인병과 같은 병이다. 이제는 공포를 버려야 한다. 콘돔을 사용하고 문란한 성생활을 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주 박사는 1980년대 중반 서울 용산구보건소장 시절 미국 육군병원장으로부터 한국 기지촌 에이즈 역학(疫學)조사를 이끌어내 윤락여성 471명의 혈청(血淸)검사를 실시했고 세계보건기구(WHO)·유엔환경계획(UNEP) 에이즈 특보 등을 역임했다. 94년에는 에이즈예방·퇴치단체를 만들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