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방명록 쓰는 김정일, 바짝 붙어서 지켜보는 김옥









20일 러시아 방문에 나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1일 오후 4시(현지시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극동 아무르주를 떠나 2400㎞ 떨어진 동시베리아 울란우데로 출발했다. 북·러 정상회담은 23일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김 위원장(오른쪽)이 21일 오전 아무르주 수력발전소인 부레야 발전소에 도착해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김정일 바로 곁의 여성은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하고 있는 김옥이다.



권호 기자,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