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릎 아래 없는 피스토리우스, 대구 오자마자 무릎 꿇은 이유







오스카 피스토리우스(맨앞)가 21일 동대구역에서 환영 나온 팬들과 환한 표정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25·남아공)는 전혀 싫은 기색도, 불편한 기색도 내보이지 않았다. 기념촬영을 위해 기꺼이 무릎까지 꿇었다. 그는 일반인과 겨루는 이번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진심으로 즐기는 모습이었다.



 피스토리우스는 20일 오후 10시 동대구역에 도착했다. 그는 두바이에서 아랍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해 오후 5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서울역으로 이동, KTX로 대구에 내려왔다. 족히 20시간이 넘는 장거리 이동에 피곤할 법도 했다. 그러나 피스토리우스는 환영을 나온 시민들을 향해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었다. 동대구역 출구로 환영 나온 30여 명의 시민 서포터스와 취재진은 처음엔 피스토리우스를 잘 알아채지 못했다. 여러 명의 외국인 속에서 두 손을 들고 화답하는 모습을 보고서야 알 수 있었다. 피스토리우스의 두 다리는 언뜻 보기엔 일반인과 차이가 없었다. 그는 자신의 피부색과 같은 색깔의 의족을 이용해 아무런 불편 없이 걸어나왔다. 트랙에서 착용하는 탄소 섬유로 된 J자 모양의 의족 ‘플렉스-풋 치타’는 커다란 배낭 속에 챙겨왔다.



 그는 팬들과 단체 기념촬영을 위해 자세를 조금만 낮춰달라는 요구에 바로 무릎을 꿇었다. 의족을 착용한 그가 거절할 수도 있었지만 별로 불편하지 않다는 듯 요구에 응했다. 의족과 허벅지를 연결한 부위에는 보호대를 덧대고 있었다. 반바지 차림이라 보호대를 댄 모습이 훤히 드러났다. 그러나 피스토리우스는 전혀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도, 위축되지도 않았다. 종아리뼈가 없이 태어난 피스토리우스는 생후 11개월 때 두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은 이후 줄곧 의족을 착용한 채 생활했다.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은 피스토리우스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기쁘고 흥분된다” 고 말했다.



 피스토리우스는 이번 대회 남자 400m와 1600m 계주에 출전한다.



대구=오명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