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가수 스타’ 임재범, 폭행 혐의 피소





피해자 “음악소리 줄여달랬더니 …”
소속사 “폭행 오고간 일 없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가수 임재범(48·사진)씨 소속사의 자회사 전 직원 김모(28)씨가 ‘임씨와 경호원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 20일 고소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고소장에서 “지난달 29일 임씨 소속사인 예당엔터테인먼트의 서초동 사무실에서 작업을 하던 중 옆 연습실에서 콘서트 준비를 하고 있던 임씨와 시비가 붙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임씨에게 ‘작업 중이니 음악소리를 줄여달라’고 요구했다가 ‘건방지다’는 대답과 함께 실랑이가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임씨와 그의 경호원들로부터 뺨을 몇 차례 맞고 멱살을 잡혔다”고 진술했다.



 서초경찰서 측은 “고소인 김씨의 진술조서만 받은 상태라 폭행 여부를 단정할 순 없다”며 “임씨와 두 명의 경호원에게도 며칠 내로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예당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언성이 높아지긴 했으나 폭행이 오고 간 일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측이 서로 화해하고 다음 날 식사와 테니스도 함께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임씨가 실랑이를 벌일 당시 ‘애써 쌓아온 걸 무너뜨리고 싶지 않다’며 화를 참는 모습을 보였다는 주변의 증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사건 발생 뒤 회사를 그만두고 고소 절차를 밟았다.



남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