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차, 한국시장 점유율 0.5%? 9.2%?





오바마, 자국 차 낮은 점유 푸념
양국 실적 집계 기준 달라 논란





‘0.5%인가, 아니면 9.2%인가’.



 미국 자동차의 한국 시장 점유율을 놓고 한·미 자동차 메이커 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일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달 11일 “엄청난 수의 현대·기아차가 미국 도로를 달리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포드·크라이슬러·쉐보레를 운전하는 사람들을 보고 싶다”고 말한 이후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미국 정부 관계자와 현지 언론은 올 상반기 한국 자동차의 미국 시장 판매 점유율은 9%지만, 미국 차의 한국 시장 점유율은 0.5%에 그쳤다는 통계를 인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자동차업계 일각에선 “한·미 간 자동차 판매 실적 집계 기준이 다르다”며 반박에 나섰다. 한국은 차량 생산지가 어디냐를 중심으로 국가별 실적을 파악하지만, 미국은 브랜드가 어느 나라인지를 기준으로 집계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현대차가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한 차량은 미국에서는 모두 현대차의 실적에 반영된다. 같은 기준을 한국에서 적용할 경우 한국GM이 국내에서 생산하는 쉐보레 등은 GM의 실적으로 집계된다. 이럴 경우 미국 차의 한국 시장 점유율은 9.2%로 높아진다. 박홍재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장은 “이번 논란은 양국 간 판매 실적 집계 방식 차이에서 비롯된 오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