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DJ정부, 서해교전 북 도발 물증 잡고도 공개 안 해”




장성민 전 의원 [중앙포토]


1999년 6월 1차 서해교전 당시 김대중 정부는 북한이 의도적으로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우리 군함을 공격한 물증을 확보하고서도 남북관계를 의식해 공개하지 않았다고 장성민 전 의원이 18일 주장했다.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던 장 전 의원은 jTBC(중앙일보 종합편성채널)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북측의 교신을 감청한 결과 김윤심 북한 해군사령관이 교전 직전 해주까지 내려와 북한 함정을 진두지휘했으며 교전에 참여한 북한 작전부대와 직접 교신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에 따라 (김대중 정부는) 서해교전은 북한이 계획적·군사적으로 일으킨 사건임을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은 즉각 김대중 대통령에게 보고됐으나 김 대통령은 ‘이 내용을 전부 공개하면 남북 간 군사대치가 끝 모르게 악화되고 남북교류협력 정책을 개시하기가 상당히 어렵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정부는 북한의 의도적인 NLL 침범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 전 의원은 “당시는 햇볕정책의 가장 큰 시련기였으나 김 대통령은 ‘북한이 놓은 덫에 끌려가선 안 된다’는 판단에서 그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으며 역사를 위해서도 그것이 옳았다”며 “이런 사실은 김 대통령 서거 2주기를 맞아 처음으로 공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기사는 중앙일보 웹사이드(joongang.co.kr)와 아이패드용 중앙일보 앱의 jTBC 코너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안착히 jTBC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