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뇌성마비 딛고 박사 된 48세 김재익씨 “내 논문 장애인 고용에 보탬 됐으면 …”





뇌성마비 1급 장애인 김재익(48·사진)씨가 대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는다. 논문 제목은 ‘뇌성마비 근로자의 직업 유지에 미치는 예측 요인에 관한 연구’. 뇌성마비 1급 장애인이 박사학위를 받은 것은 그동안 몇 차례 있었지만 김씨처럼 뇌성마비 관련 논문으로 받는 건 처음.

 그는 직업재활사로 일하면서 중증 장애인의 고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 마련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2006년 44세 늦은 나이에 대구대 직업재활학과 박사과정에 입학했다. 그리고 아내와 함께 전동 휠체어를 타고 매주 2∼3차례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공부해 19일 박사학위를 받는다.

 그는 태어나자마자 앓은 열병으로 뇌성마비 1급이 됐지만 초·중·고를 진학할 때마다 이사 등 부모의 지극 정성으로 동아대에서 철학으로 학사와 석사를 받았다. 그리고 대구대 직업재활학과에 진학해 석사과정을 마쳤다.

 문제는 취업이었다. 50곳이 넘는 기업체에 이력서를 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 다행히 지인이 그에게 기회를 줘 전북 장애인종합복지관 직업재활사에 취직했다. 2006년에는 서울 강남에 ‘Good Job 자립생활센터’를 설립해 중증 장애인을 위한 자립생활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다양한 권익옹호 활동으로 2007년 대통령이 수여하는 ‘장애극복상’을 받았다.

 김씨는 “뇌성마비는 15개 장애 유형 중 가장 취업이 어렵다”며 “이번 연구가 중증 장애인의 고용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