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김정권 “공천 칼 내려놓겠다”









한나라당 김정권(사진) 사무총장은 14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언론 보도만 보면 내가 칼잡이로 각인되고 있으나 원칙도 없는 무서운 칼잡이로 묘사될까 두렵다”며 “지금은 칼을 내려놓고 무장해제한다”고 말했다. 이는 그가 지난 2일 “총선에서 자기 희생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고 한 발언이 당내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어설픈 칼잡이가 아니라 정의의 사도가 되고 싶다”며 “정의의 주인공이 아니라면 칼을 결코 잡지 않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