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 S&P 2조 달러 진실게임





미 증권거래위 조사 착수
“S&P 성장률 연 5%로 가정 … 재정적자 너무 많이 계산”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미국 신용등급 강등 후폭풍에 휘말리고 있다.



 블룸버그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S&P의 미국 국가 신용등급 강등 과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재무부의 주장대로 S&P가 미국 국가 채무 규모를 2조 달러 과대 계산했는지를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2조 달러 진실 게임’이 본격화한 셈이다.



 논란의 핵심은 미국 경제 성장률 추정치다. S&P는 연평균 5% 성장을, 재무부는 2% 성장을 가정하고 10년간 재정적자 규모를 계산했다. 미 재정이 성장률에 비례해 지출이 늘어나는 구조여서다. 그랬더니 앞으로 10년간 재정적자 차이가 2조 달러 정도 났다. “S&P 수치는 너무 높고 재무부 수치는 너무 낮다는 게 월가 경제분석가들의 일반적인 의견”이라고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최근 보도했다.



 SEC는 신용등급 강등 정보가 사전 유출됐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S&P의 공식 발표는 5일 뉴욕 증시가 마감한 뒤 4시간 만에 나왔다. 하지만 이날 오전 금융시장에 신용등급 강등에 관한 소문이 돌면서 관련 정보가 사전에 흘러나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용등급 강등 직전에 월가 은행 관계자와 S&P가 접촉해 S&P 직원들이 사전 거래로 이득을 챙겼다는 루머도 돌았다.



 S&P는 이러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에드 스위니 S&P 대변인은 “회사는 기밀정보를 매우 중요하게 다룬다”면서 “애널리스트와 평가위원의 주식과 선물 거래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언론은 미국 신용등급을 강등한 S&P 책임자의 자질론에 불을 지폈다. 뉴욕 포스트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난도질한 S&P의 국채 등급 책임자 존 체임버스(사진) 이사는 경제학을 공부한 적도 없는 영문학도”라며 인신공격의 선봉에 섰다.



  S&P는 “체임버스는 재무에 능통한 애널리스트로 다양한 배경을 가진 전문가들로 이뤄진 국가신용평가위원회를 주재한다”고 반박했다.



강남규·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