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 웨인 타던 요트 미국 문화재 됐다





서부영화 전성시대 이끈 명배우의 “재산목록 1호”



할리우드 서부영화의 전설 존 웨인과 생전에 즐겨 탔던 요트 ‘와일드 구스’호.





미국 서부영화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배우 존 웨인(John Wayne·1907~1979)이 생전에 즐겨 몰았던 요트가 미국 문화재로 등재됐다.



 미 캘리포니아주 역사유물 위원회는 연방 내무부가 웨인의 요트 ‘와일드 구스(Wild Goose)’호를 ‘보존할 가치가 있는 역사적 유물’로 등록했다는 사실을 12일(현지시간) 확인했다. 이 배는 웨인이 살았던 로스앤젤레스 남쪽 해안 요트 정박지 뉴포트 비치에 보존돼있다.



 웨인은 62년 ‘와일드 구스’호를 구입해 79년 타계할 때까지 즐겨 탔다. 이 배를 심신의 피로를 푸는 안식처로 여겼고 재산목록 1호라며 유난히 아꼈다. 웨인의 두 자녀 아이사(Aissa)와 에단(Ethan)은 갑판을 우묵하게 파서 만든 침실에서 잠자는 것을 즐겼다. 아이사와 에단의 이름 첫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진 침실은 지금도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길이 41m에 이르는 ‘와일드 구스’호는 제2차 세계대전 때 기뢰를 제거하는 소해정(掃海艇)으로 건조됐다.



웨인이 사들인 뒤 ‘와일드 구스’호는 할리우드 영화에도 단골로 등장했다. 67년 ‘대통령의 심리치료사(The President’s Analyst)’와 68년 ‘스키두(Skidoo)’에 배경으로 나왔고 60년대 TV쇼에도 자주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