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북 수해 지원, 초코파이 192만 개 - 라면160만 개 보내기로

정부와 대한적십자는 10일 북한 수해 지원을 위해 초코파이 192만 개와 라면 160만 개 등을 지원키로 결정하고,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구체적인 품목과 지원 계획을 북한에 통보했다. 지원 품목에는 영유아용 영양식 140만 개와 과자 30만 개도 포함됐다. 정부는 물품 구매와 수송 계획을 결정한 뒤 3~4주 안에 북한에 물품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운송은 경의선과 동해선의 육로를 이용해 이뤄진다. 지원 규모는 50억원을 넘지 않는 수준으로 비용은 모두 국민 세금인 남북협력기금에서 충당된다. 당초 정부가 지원 내역에 포함시켜 검토해온 의약품과 생필품은 제외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