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의 향기] 호주 교민의 독도사랑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일본학




7월 중순에 2주 정도 호주를 다녀왔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조국사랑, 독도사랑 호주연합회’의 초청으로 시드니·캔버라·멜버른 등지에서 독도 강연을 하기 위해서였다. 대상은 호주에 사는 교민들이다. ‘호주연합회’를 이끄는 고동식 회장은 2008년 독도 문제로 호주 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집회를 주도한 인물이다. 그는 시드니에서 피아노 사업으로 성공한 기업가이기도 하다. 그는 항의집회를 하고 나서 교민들에 대한 독도 교육의 필요성을 느껴 한국의 전문가들을 여러 차례 시드니로 초청했다. 덕분에 나는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호주에 가게 되었다. 최근 3년에 걸쳐 방문하다 보니 시드니 교민사회에서는 내가 제법 알려진 듯했다. 그것은 강연을 들으러 온 사람들의 숫자를 봐도 느껴졌다. 시드니 교민 언론들도 나에 대한 기사를 호의적으로 써주었다. 무엇보다도 독도에 대해 관심을 가져 준다는 것이 기뻤다.



 시드니에서 강연을 마치고 캔버라로 갔다. 캔버라는 호주의 수도여서 그런지 행정기관의 건물들이 도시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인상이었다. 나는 그곳에서 호주대사를 비롯해 한국공관의 여러 인사들과 만났다. 좋은 만남이었다. 그리고 자료를 찾으러 간 캔버라 국립도서관의 한국실에 근무하는 두 한국인 여성을 만난 일이 가장 인상 깊었다. 그들은 우리의 요청을 받아들여 귀중한 자료들을 찾아주었고 우리를 직접 서고에 안내해서 수많은 한국 서적들을 보여주었다. 우리는 대단히 많은 한국 서적들이 호주 국립도서관 서고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 내 책도 서고에 들어 있어서 반가웠다. 캔버라 국립도서관의 한국실은 실로 한국에 대한 지식의 보고였다. 그날 밤에 열린 독도강연회는 캔버라의 행정기관에 근무하는 교민들 다수가 참가해 기대 이상으로 효과를 거두었다.



  시드니에서 캔버라로 이동할 때는 자동차를 이용했으므로 오가는 길에서 호주의 자연을 만끽했다. 곳곳에서 소떼, 양떼, 말떼가 느긋하게 풀을 뜯는 그림 같은 풍경이었다. 일단 시드니로 돌아온 나는 다음날 고동식 회장 내외분과 함께 멜버른행 비행기를 탔다. 나는 캔버라와 멜버른은 처음이었다. 특히 멜버른은 아름답게 꾸며졌고 예술적 감각이 살아 있는 도시였다. 강연이 끝난 후 멜버른을 구경했는데 개척기에 학살당한 호주 토착민들의 영혼을 위로하는 조각들을 늘어놓은 산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영국인 조각가가 학살당한 토착민들과 백인들의 평화를 위해 만들었다는데 이 수많은 조각들은 보는 사람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호주의 교민들은 의외로 한국에서 일어난 사건들에 관심이 많았고 항상 고국을 향해 관심의 안테나를 세우고 있었다. 오래 호주에 살아도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은 오히려 더욱 깊어가는 듯했다. 강연을 전후해서 교민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를 가졌고 지금부터 나아갈 과제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호주는 지금 겨울이지만 내가 체재하는 동안 하늘이 높고 가을 같은 날씨가 이어졌다. 교민들이 나를 필요로 할 때는 언제라도 다시 오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멜버른에서 호주를 떠났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일본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