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주목되는 중국 항공모함 시험 항해

중국 최초의 항공모함인 바랴크호(號)가 어제 첫 항해에 나섰다. 바랴크호는 어제 새벽 랴오닝(遼寧)성의 다롄(大連)항 부두를 떠나 짧은 시험 항해를 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중국은 1998년 우크라이나로부터 구입한 바랴크호를 다롄항으로 옮겨 개조 작업을 진행해 왔다. 옛 소련 시절 건조된 쿠즈네초프급(6만7500t) 항모인 바랴크호는 약 2000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항공기 52대를 탑재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 바랴크호의 진수(進水)로 중국은 세계에서 열 번째, 아시아에선 인도와 태국에 이어 세 번째 항모 보유국이 됐다.



 중국 국방부는 군사대국화에 대한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우려를 의식한 듯 바랴크호의 용도를 과학적인 탐사·실험·훈련용이라고 의미를 축소하고 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항모는 그 자체만으로도 작전 능력이 광범위하지만 통상 구축함 및 잠수함 등과 함께 항모 전투단을 구성한다. 군사적 의미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구나 중국은 바랴크호와는 별도로 상하이(上海) 장난(江南) 조선소에서 자체 기술로 4만8000~6만4000t급의 핵동력 항모 두 척을 건조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5년 건조가 완료되면 중국 해군은 항모단까지 거느린 본격 대양해군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앞으로 항모를 본격 가동하게 되면 그동안 중국 동부 해안에 머물렀던 중국 해군의 작전능력 범위는 태평양과 인도양으로 확대된다. 강대국으로서 필수적인 전투력 투사(投射) 능력을 갖추게 됨으로써 세계전략 구사가 가능해진다는 의미다. 미·중 간 군사적 갈등이 고조되면서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미국과 중국의 항모가 대치하는 상황도 상정할 수 있다.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겪고 있는 일본과 동남아 국가들은 특히 민감할 수밖에 없다. 이미 베트남 등 일부 국가는 잠수함 전력을 강화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중국의 항모 보유는 예정된 수순이지만 결코 가볍게 볼 문제가 아니다. 중국 세력권의 본격적인 확대와 동아시아 군비경쟁의 가속화를 알리는 신호탄이기 때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