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경제규모 70등 룩셈부르크보다 낮아





3대 신용평가사 AAA 받은 나라 15개국





경제 대국인 미국도 밀려난 신용등급 ‘AAA’ 자리를 고수하는 나라는 어디일까.



 세계 3대 신용평가사는 무디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그리고 피치다. 세 곳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트리플A’를 받고 있는 국가는 호주·오스트리아·캐나다·덴마크·핀란드·프랑스·독일·룩셈부르크·네덜란드·뉴질랜드·노르웨이·싱가포르·스웨덴·스위스·영국(이상 알파벳순) 등 15개국이다. 미국은 이번에 S&P가 등급을 한 단계 하향 조정하면서 명단에서 빠졌다. 무디스와 피치가 평가한 미국의 신용등급은 여전히 트리플A다. 일본은 신용등급 최상위 국가와는 거리가 멀다. 트리플A 등급에서 무디스로부터는 두 단계(Aa2), S&P와 피치로부터는 세 단계(AA-) 못 미치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에 대해서는 피치가 가장 후한 AA, S&P가 A, 무디스는 A1 등급을 부여했다.



 미국이 트리플A 등급에서 밀려나면서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세계 3대 경제대국(국내총생산(GDP) 기준)의 신용등급이 모두 최상위권에서 벗어났다. 반면 지난해 GDP가 524억 달러(국제통화기금 기준)로 세계 경제 규모 70위인 룩셈부르크는 세 기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