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락수 차가버섯 "체내 수분 배설량은 신장에서 조절"



【서울=뉴시스헬스/뉴시스】 적절한 체액의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 몸은 미묘하고 섬세한 효과적인 메커니즘을 가진다.



5일 상락수 차가버섯에 따르면 수분을 섭취하는 것은 소변, 땀, 대변, 불감성 발한을 통한 배설과 함께 균형을 유지한다.



신체 체액의 조절은 육체적으로 중요한데 수분이 평균 성인의 50~60%의 체중을 구성하기 때문인데 어린아이는 체중의 75~80%가 수분이다.



항상성(Homeostasis)은 무기물이나 단백을 포함하는 전해질에 의해 유지된다. 가장 중요한 무기물 두 가지는 세포외액의 나트륨과 세포내액의 칼륨이다.



수분은 이러한 무기물의 농도에 따라 간질액의 세포사이와 안에서 이동한다. 수분 불균형은 갈증, 신장의 조절기능 또는 체액의 보유에 의해 조절된다.



갈증은 시상하부에 의해 조절되고 몇 가지의 단계를 가진다. 체내 수분의 농도가 낮아질 때 혈액 내 나트륨과 용질 농도는 높아진다. 이러한 이유로 혈액 내로 더 많은 체액을 공급하기 위해 침샘으로부터 수분을 빼낸다.



그때 입을 적셔 주는 침의 생산이 부족하기 때문에 입이 말랐음을 느낀다. 질병에 걸렸을 때, 육체적으로 피로할 때, 나이가 들었을 때와 같이 갈증 메커니즘이 불완전한 경우, 호르몬 메커니즘이 소변 배설을 감소시킴으로써 수분을 보유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



체내 수분 배설량은 우리 몸의 신장(콩팥)에서 조절한다. 섭취한 식품의 양과 무관하게 적어도 1일 수분 배설량은 약 500ml 이상이어야 한다. 신장의 수분조절 기전은 뇌, 신장, 뇌하수체 선, 아드레날린 선의 조합된 활동과 관계가 있다.



체액이 감소하면 시상하부는 뇌하수체에서 항이뇨호르몬을 분비하도록 자극한다. 항이뇨호르몬은 체내 나트륨 농도가 높거나, 혈압이나 혈액용적이 아주 낮은 경우 반응하면서 분비된다. 항이뇨호르몬의 표적 조직은 신장이다.



신장은 수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것을 감소시켜 수분을 보유하고 저장된 체액을 전신을 통해 사용되도록 다시 순환시킨다.



신장에서 나트륨의 축적이 높아졌을 때(너무 많은 체액 배출) 혈압과 혈액양이 낮아지면 신장이 레닌을 분비하여 혈액의 안지오텐신에 작용하여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상승시킨다.



상락수 차가버섯 관계자는 "안지오텐신은 또한 알도스테론을 분비하기 위해 신속히 부신에 작용한다"며 "알도스테론의 표적 조직은 신장인데 이러한 효과로 나트륨 배설은 감소하고 신장이 체액을 보유하도록 반응하도록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상락수 차가버섯은 신장암을 비롯해 많은 암환우, 당뇨환자들에게 차가버섯 자연요법을 적용해 좋은 개선사례를 보이고 있다.



신장암 발견 후 현대의학적으로 6개월밖에 남지 않았다는 신장암 환우가 3년여 동안 좋은 상태로 유지하고 있는 사례는 상락수 차가버섯 (http:// www.chaga.co.kr, 02-6736-828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조진성기자 cjs@newsishealth.com



<관련사진있음>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