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계 막장 부모들의 내 아이를 사랑하는 법, 그 모습은?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은 모두 한결 같지만 표현하는 방식은 제각각인가 보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막장 부모' 사진을 보면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한편으론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하는 또다른 사랑법이란 생각도 들게 한다.















아기를 햄버거 빵 사이에 끼워 먹는 시늉을 하는가 하면 공항의 수화물 컨베이어 벨트 위에 아기를 태워보낸다. 한 아빠는 아기에게 성인잡지인 '플레이보이'를 보여주며 함께 웃는다. 이 때 뭘 보았는지 눈이 동그래진 아기의 표정이 압권이다. '강하게 자라라'는 부모의 뜻일까. 군복을 입은 엄마는 아기를 옆에 안은 채 어딘가를 향해 권총을 쏘고 있다. 침대에 누워있는 아기 위로 뱀이 기어 올라가는데도 누구 하나 말리는 사람이 없다.















특히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볼 때 아기를 어디에 앉혀둬야 할지 고민하는 부모들이 많을 것이다. 사진 속 부모들은 독특하다 못해 기발하다. 한 아빠는 아이를 목마 태운 후 소변을 본다. 화장실 벽에 장착할 수 있는 특수 아기 캐리어를 이용한 부모도 있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다. 볼 일을 보기 위해 내린 바지 안에 아기를 올려다 놓는 것이다. 다소 불편할 법도 한데 아기는 아빠의 바지 안에서 평온한 모습으로 잠들어 있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