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북상 … 내일 강한 바람, 6·7·8일 또 비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북진 중인 제9호 태풍 ‘무이파(MUIFA)’의 영향으로 7~8일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달 28일 미국 괌 서쪽에서 발생한 태풍 무이파는 2일 오후 현재 중심 최대풍속 초속 45m로 매우 강한 대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 무이파가 방향을 점차 바꿔 북서쪽으로 진행하겠고, 일요일인 7일 오전에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진 상태로 중국 상하이 남동쪽 290㎞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태풍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6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7일과 8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3일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4일 이후에는 남해와 서해 모든 바다에서 점차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서해안 지방에서는 태풍이 지나가는 7~9일 물결이 높게 일면서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