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곽노현, 수행평가 의무화 폐지




본지 5월 10일자 8면

서울시교육청이 ‘고행(苦行)평가’라는 지적을 받아 온 중·고교생들의 수행평가 부담을 올 2학기부터 줄이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중간·기말고사에서 전체 총점의 30% 이상을 수행평가로 반영토록 의무화했으나 이 제도가 학생들의 부담을 초래하고 사교육을 조장하는 등 ‘고행평가’로 변질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2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2학기부터 수행평가를 30% 이상 반영해야 하는 의무 규정이 없어진다. 대신 수행평가와 중간·기말고사의 서술형·논술형 평가를 합쳐 30%(주당 2시간 이하 과목은 20%) 이상만 실시하면 된다. 고교 3학년 2학기의 경우엔 각 학교가 수행평가 실시 여부와 비율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다.

 이로써 학생들의 학습 부담과 사교육비를 줄이겠다며 도입된 수행평가 의무화는

시행된 지 한 학기 만에 폐지하게 됐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중앙일보 보도 후 실·국장 협의에서 교육감이 보완방안을 지시했다”며 “이번 주 안에 최종 결재를 거쳐 각 학교에 공문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행평가는 학생이 과제를 해 나가는 과정이나 그 결과를 근거로 교사가 학생의 지식·기능·태도 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실험과 관찰보고서, 토론 등으로 평가가 이뤄진다.

윤석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