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핑 카트에 고기 구워먹고 농구까지?…빵 터지는 카트 사용의 잘못된 예













대형 마트에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쇼핑 카트는 장을 볼 때 물건을 담는 용도로 유용하게 쓰인다. 그런데 이 쇼핑 카트를 색다르게 사용하는 이들이 있다.

최근 미국 포토사이트 oddee.com이 '쇼핑 카트 사용의 잘못된 예'를 보여주는 재미있는 사진들을 소개했다.















사진 속 쇼핑 카트는 원래 용도와는 거리가 멀다. 마트에서 쇼핑 카트가 아기의 침대 혹은 유모차로 쓰이는 경우는 종종 봤을 법하다. 하지만 불 위의 고기를 굽는 석쇠 역할로 쓰이는가 하면 물을 끓이기 위해 냄비를 올려놓는 받침대로 쓰이는 경우는 흔치 않다. 어떤 이는 농구 골대로, 또 어떤 이는 전동차 뒷 부분에 카트를 설치해 좌석으로 이용한다.



주객전도를 연상케 하는 장면도 있다. 주변 공원으로 소풍을 나온 듯한 한 남성은 마트에서 끌고 온 것인지 카트 안에 들어가 잠을 자고 있다. 그 주변에는 장을 봐 온 물건들을 모두 쓴 뒤 남은 쓰레기를 어지럽게 주변에 버려놨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